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4076 1112020060260494076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0205000 1591088079000 related

통합당 여성 의원들 "이용수 할머니에 2차 가해 중단하라"

글자크기

"노인폄하 등 반인륜적 공격 도넘어"

"'피해자 중심주의' 최우선" 강조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2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반인륜적인 2차 가해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외쳤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주경·인재근·임이자 등 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이번 사안에 대해 앞으로도 ‘피해자 중심주의’를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이용수 할머니를 향한 입에 담기조차 힘든 인신공격성·혐오성 표현들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가해진 노골적이고 공격적인 비난들을 2차 가해로 규정했다. 이어 온라인상에 ‘노인 폄하’ 발언부터 ‘지역 비하 발언’까지 도를 넘은 공격으로 욕설과 추측을 통한 비난, 있지도 않은 일을 사실인 양 언급하는 왜곡이 자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용수 할머니의 외침은 여성과 인류 보편의 문제인 만큼 그 누구도 이 일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미향 의원과 관련한 논란은 회계부정 의혹과 개인비리 의혹이 핵심이라면서 “그동안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활동해온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운동 성과를 폄하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용수 할머니를 향한 인신공격이 ‘위안부’ 문제 해결과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성 의원들은 이용수 할머니에게 “여성인권운동가로서 용기 있게 나섰던 30여년의 삶을 기억하며 죄송한 마음과 함께 존경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할머니들과 마음을 함께하며 그 뜻을 기리고 관련 법과 정책을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70%가 넘는 국민이 윤미향은 의원 자격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윤미향을 감싸는 것은 이 국민과 싸우자는 것이고 국민은 안중에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과 정의연을 향해 “자기들에게 불리한 발언을 한다고 모두 이상한 할머니로 만드는 아주 후안무치한 행위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할머니들은 이용 도구에 불과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김혜린기자 r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