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5486 0432020060260495486 05 0501001 6.1.11-RELEASE 43 SBS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1061987000 1591062137000

KBO 리그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역투하는 NC 구창모

NC 다이노스 토종 에이스 구창모와 키움 히어로즈의 좌완 선발 에릭 요키시, LG 트윈스 거포 로베르토 라모스, 두산 베어스 중심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프로야구 5월 최우수선수(MVP)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오늘(2일) KBO리그 5월 MVP 후보를 발표했습니다.

구창모는 5월 한 달간 최고의 성적을 거뒀습니다.

총 5경기에 등판해 35이닝을 2자책점으로 틀어막으며 4승을 기록했습니다.

다승 1위, 최다 이닝 1위, 평균자책점(0.51) 1위, 탈삼진(38개) 1위, 이닝당 출루허용률 (0.60) 1위 등 많은 지표에서 1위를 달리며 팀의 선두 질주를 이끌었습니다.

NC는 구창모의 호투를 발판 삼아 팀의 KBO리그 역대 최소 경기 15승(18경기), 20경기 기준 최고 승률(0.850)을 기록했습니다.

SBS

역투하는 요키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키시 또한 5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아울러 4승을 올려 구창모와 최다승 공동 1위에 올랐습니다.

평균자책점(0.90)과 이닝당 출루허용률(0.87)은 구창모에 이은 2위입니다.

타자 부문에선 라모스의 활약이 눈에 띕니다.

라모스는 23경기에서 10홈런을 기록하며 이 부문 선두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는 장타율(0.813)과 OPS(1.264·장타율+출루율)에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페르난데스의 활약상도 눈부십니다.

그는 23경기에서 44개의 안타를 기록해 이 부문 1위를 기록했습니다.

타율(0.468)도 단독 1위입니다.

타점(23)과 장타율(0.691), 출루율(0.500)은 모두 2위 자리에 올랐습니다.

5월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팬 투표 합산 점수로 선정합니다.

선정된 선수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60만 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집니다.

아울러 MVP 수상 선수의 출신 중학교엔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 원의 기부금이 전달됩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