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6068 0962020060260496068 07 0706003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91062729000 1591062743000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마지막 티켓오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오페라의 유령. 제공|에스앤코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종연 시즌 티켓을 오픈한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 에스앤코)는 서울 공연의 7월 3주 티켓을 12일 2시에 오픈한다. 또한 한국 공연의 마지막 도시가 될 대구 공연이 8월 19일부터 9월 27일(대구 계명아트센터) 공연에 대해 오는 19일 2시 첫 티켓을 오픈한다. 대구 공연 확정과 함께 서울 종연 일정이 8월 7일으로 조정됐다.

‘오페라의 유령’ 투어는 7년 만의 내한이다. 긴 시간 기다려온 만큼 이번 종연 시즌 오픈 시 관객들의 예매 열기는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객석, 백스테이지 등 공연장과 프로덕션의 철저한 방역으로 현재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공연하고 있는 오리지널 투어 프로덕션으로, 여러 차례 해외 미디어에서 다뤄지는 등 전 세계의 공연계가 현재 한국의 공연계를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더욱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서울 7월 4일부터 24일까지의 공연은 오는 12일 오후 2시에 전 예매처에서 오픈되며 8월 7일까지의 마지막 2주간의 공연은 6월 말 오픈한다. 18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최대 20%(BC카드 결제 한정)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페이북, 위메프, 인터파크, 예스24, 멜론티켓, 하나티켓, 티켓 11번가, 옥션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 SN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 공연은 8월 19일부터 9월 27일까지 단 6주간의 무대로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 오는 19일 2시 첫 티켓을 오픈한다. 8월 19일부터 8월 30일까지의 공연을 예매할 수 있으며 위메프, 인터파크, 예스24, 하나티켓, 옥션티켓, 멜론티켓, 티켓 11번가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현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한국공연은 관객들의 협조 속에서 정기적인 방역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열 감지 화상 카메라 및 비접촉 체온 측정 등을 통한 발열 모니터링, 문진표 작성, 관객과 배우의 근거리 접촉 제한 등의 방역 과정을 철저히 이행하며 공연되고 있다.

전 세계 1억 4000만 명이 관람한 뮤지컬로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대표적인 명작 ‘오페라의 유령’은 국내에서도 2001년 초연 이래 단 4번의 시즌만으로 누적 100만 관객을 돌파한 뮤지컬의 상징적인 작품이다.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이자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주요 메이저 어워드 70여 개 상을 수상했다. 서울 공연은 8월 7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대구 공연은 8월 19일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 예정이다.

eggrol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