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6405 0032020060260496405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3202000 1591063220000 related

공급과잉에도 코로나19로 5월 돼지 도매가격 평년보다 7%↑

글자크기

하반기부터 가격 하락 예상…"수급 조절해야"

연합뉴스

'금겹살' 된 삼겹살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지난달 28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정육코너를 찾은 시민이 돼지고기를 살펴보고 있다. 2020.5.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달 돼지 공급이 늘었는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밥족' 증가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으로 인해 돼지고기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발표한 '돼지고기 가격·수급 동향 및 전망' 자료에서 지난달 돼지 도축 마릿수는 140만9천마리로, 평년보다 1.5%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육 마릿수 역시 1천148만마리로, 평년 대비 1.0% 많았다.

국내 생산과잉과 지난해 말 이후 계속된 낮은 가격 등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지난달 20일까지 돼지고기 수입물량은 평년보다 22.0% 적은 13만8천t에 머물렀지만, 4월 말 기준 육가공업체의 재고 물량은 18만t으로 69.4% 급증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코로나19 발병 이전까지는 공급 물량이 많아 평년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2월 하순 이후 가정내 수요가 꾸준히 늘어 3월과 4월 가격은 1kg당 3천915원과 4천286원으로, 전월보다 20.5%와 9.5% 각각 올랐다. 다만 평년 가격(3월 4천157원, 4월 4천531원)과 비교하면 다소 낮은 수준이다.

5월 들어서도 집밥 소비가 이어지고 여기에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더해지면서 5월 도매가격은 5천115원으로 평년보다 6.8% 올랐다.

지난달 냉장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평년 대비 12.5% 오른 100g당 2천273원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계절적으로 6월까지 돼지고기 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시기인 데다 코로나19에 따른 특수상황과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등으로 수요가 많이 증가하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고 분석했다.

농촌경제연구원 2분기 관측정보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자돈'(0∼2개월령의 새끼돼지)과 '육성돈'(2∼4개월령) 마릿수는 평년 대비 각각 4.4% 많고 하반기 돼지 도축 마릿수는 3.2% 많은 879만6천마리에 달할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 도축 마릿수도 평년 대비 5.6% 증가한 898만3천마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특수 수요가 점차 사라지면서 가격은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돼지고기 공급이 평년보다 늘어나 지금의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생산자단체와 농가는 '모돈'(어미돼지) 감축과 입식조절 등 자율적인 수급조절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