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6551 0232020060260496551 03 0306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3200000 1591063297000 related

GTX 30개 역사 '환승시간 3분 미만' 교통 거점으로 만든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GTX 역사별 환승센터 추진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정부가 현재 건설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30개 역사를 환승시간 3분 미만의 획기적인 환승서비스를 갖춘 '수도권 광역교통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GTX 계획과 연계한 철도·버스 환승동선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지자체를 대상으로 'GTX 역사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GTX가 건설되면 현재 2시간이 넘는 출퇴근 시간이 30분대로 단축되고 하루 이용객도 100만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도시철도나 버스 등 도시 내 교통수단과 연계환승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선 지자체와의 협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국토부는 이미 환승센터를 구상 중인 서울역, 청량리역, 삼성역뿐 아니라, 환승센터 계획이 없거나 GTX 계획과 별도로 추진 중인 나머지 27개 역사에 대해서도 공모를 통해 환승센터 구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현재 시범사업 공모대상 27개 역사 중 13곳은 환승센터 계획이 없고, 14곳은 GTX 계획과 별개로 지자체 등에서 환승센터를 구상 중이다.


대광위는 이번 공모를 통해 GTX 역사에 획기적인 환승동선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예컨대 환승동선을 환산거리 180m, 환승시간 3분 미만 등으로 줄여 이동시간을 크게 감소시키는 식이다.


대광위는 교통, 철도,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구성해 환승센터 구상의 적정성, 디자인 컨셉의 우수성, 기대효과 등을 3단계에 거쳐 평가한 뒤 최종 통과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등 관련 중장기계획에 반영돼 국비가 우선 지원된다.


오는 9월18일까지 공모안을 제출받고, 평가를 거쳐 10월까지 최종 사업을 선정한다. 이달 5일에는 지자체 설명회가 개최된다.


지종철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국토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철도사업 초기단계부터 환승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새로운 시도"라며 "지자체의 아이디어를 철도계획에 반영해 GTX 개통과 동시에 환승센터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