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7202 0432020060260497202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3820000 1591073769000

日 산케이, 윤미향 빗대 한국인 비하 "변명·억지·뻔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익 성향인 일본 산케이신문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한국인을 비하해 논란이 예상됩니다.

산케이신문은 2일 '한국답게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칼럼에서 윤 의원의 지난달 29일 기자회견과 관련, "윤 씨에게선 입장이 곤란해졌을 때 한국인에게 흔한 언행과 태도가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인에게 흔히 보이는 모습의 예로 '변명', '자기 정당화', '정색하기', '강한 억지', '뻔뻔함' 등을 꼽았습니다.

일제 징용노동자, 수출 규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한일 갈등 현안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대표적인 우익 신문인 산케이가 한국인을 노골적으로 비하한 것입니다.

산케이는 윤 의원의 경우 "그것들을 넘어선 '밉살스러움'이 더해져" 시민들의 비판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는 윤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2016년 당시 박근혜 정권을 비판하는 촛불 집회를 일으켜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린 한국 시민. 그런 한국답게 윤 씨에 대해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 눈을 뗄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한국인을 비하해놓고 한국 시민의 힘으로 윤 의원을 국회의원직에서 끌어내리기를 바라는 듯한 내용으로 칼럼을 마친 셈입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이후 일본 우익 언론의 '혐한' 보도는 양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산케이신문,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