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7394 0092020060260497394 06 06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4225000 1591064248000 popular

황정민·이정재 "시원한 액션 영화 한편 나올것 같다"

글자크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7일 개봉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배우 황정민과 이정재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7년 만에 재회했다.

CJ엔터테인먼트는 2일 영화 '신세계' 이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다시 만난 황정민, 이정재의 기대 포인트를 공개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다.

두 배우는 한국 느와르의 대표 '신세계'에서 일명 '부라더' 신드롬을 일으킨 장본인들이다. 황정민, 이정재는 '신세계'에서 서로 믿지만, 믿을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7년 동안 작품 속에서 재회가 없던 이들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연기호흡을 맞췄다.

두 배우는 6편의 1000만 영화에 출연했다. 황정민은 '베테랑', '국제시장'으로 이정재는 '신과함께' 시리즈, '도둑들', '암살'을 통해 천만 관객을 달성했다. 올여름 정체된 한국 영화계에 두 배우가 흥행 구원투수로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황정민, 이정재 모두 오랜만에 액션 영화에 도전한다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하다. 황정민은 '베테랑' 이후, 이정재는 '대립군' 이후 액션 도전이다.

영화의 첫 느낌에 대해 황정민은 "액션영화로서 좋은 장점들이 시나리오 안에 스며들어 있었다. 만약 영화로 나온다면, 한국 액션 영화의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으로 영화에 참여했다"며 큰 도전이었음을 밝혔다.

이정재는 "인물구도와 이야기가 명쾌해 어떤 것을 표현해도 분명하게 나올 것 같은 영화였다. 아주 시원한 액션 영화가 한 편 나올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7월 개봉.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