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8708 1112020060260498708 03 0306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5824000 1591065834000 related

GTX 역 30곳에 환승센터 추진···"환승시간 3분 내로"

글자크기

지자체 대상 GTX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0개 역사에 다른 철도나 버스로의 환승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환승센터가 만들어진다. 최적화된 환승 동선 구상으로 환승 시간을 3분 안으로 줄인다는 구상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GTX 계획과 연계한 철도·버스 간 환승 동선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GTX 역사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를 지자체 대상으로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GTX가 건설되면 현재 2시간 거리의 출퇴근 시간이 30분대로 단축되는 등 수도권 인구의 77%(약 2,000만명)가 직·간접적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하지만 역 간 거리가 멀고, 지하 40m가 넘는 대심도 공간을 활용하는 GTX 특성 상 이와 연결되는 도시철도,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의 획기적인 연계환승이 필수적이다.

대광위는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30개 역사 전체에서 환승센터 구상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현재 계획 단계부터 환승센터를 구상 중인 ‘GTX 환승 트라이앵글(서울역·청량리역·삼성역)’ 외 나머지 27개 역사도 공모를 통해 환승센터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27곳 중 13곳은 환승센터 계획이 전혀 없는 상태다.

대광위는 환승센터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획기적 환승동선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환승거리를 180m 수준으로 둬 환승시간을 3분 미만으로 맞추는 등의 계획을 예시로 들었다.

공모를 통해 각 지자체는 GTX 각 노선의 추진단계에 맞춰 해당 역사의 버스 환승센터와 이와 연계된 GTX 역사 출입구, 대합실 등을 자유롭게 구상할 수 있다. 또 지자체마다 특화된 디자인 컨셉을 구상하고, 복합환승센터로 추진하고자 하는 경우 도시계획 측면을 고려한 개발방향과 전략, 사업구상안을 함께 제출하게 된다.

대광위는 교통, 철도,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구성해 환승센터 구상의 적정성, 디자인 컨셉의 우수성, 기대효과 등을 3단계로 평가해 최종 통과사업을 선정한다.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공유 모빌리티를 활용하거나 생활 SOC와 연계하는 아이디어 등에 대해서는 가점을 부여한다. 선정된 사업에서 제안한 계획은 GTX 기본계획 및 민간투자시설사업 기본계획(RFP)에 반영하도록 해 지자체 구상안이 실현되도록 이행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공모는 5일 지자체 설명회를 시작으로 9월 18일까지 공모안을 제출받는다. 평가를 거쳐 10월까지 최종 사업을 선정한다.

지종철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국토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철도사업 초기단계부터 환승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새로운 시도”라며 “역사 주변 여건을 가장 잘 아는 지자체들의 다채로운 아이디어를 철도계획에 반영해 철도 이용객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고 GTX 개통과 동시에 환승센터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