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8850 0562020060260498850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91065944000 1591145011000

트럼프 편든 저커버그…페이스북 내부서 반발 잇따라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편에 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향한 비판이 회사 내부에서 잇따르고 있다.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폭력 미화’로 해석된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에 경고하고 안보이게 조치한 것과 달리 페이스북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세계일보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페이스북 직원들은 트위터가 문제가 있다고 지정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묵인하기로 한 저커버그의 결정에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When the looting starts, the shooting starts)는 메시지를 남겼다. 트위터는 해당 게시물을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의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며 가렸지만, 페이스북은 그대로 뒀다.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경찰이 시위대에 발포하도록 독려하는 듯한 의미로 해석돼 시민들을 폭력으로 위협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날 페이스북 직원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내부 비판을 제기했다. 일부 직원들은 디지털 자기소개란과 이메일 응답에 ‘부재중’이라는 메시지를 띄우는 식으로 ‘가상 파업’(Virtual Walkout)에 나선 직원들도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세계일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P뉴시스


페이스북의 포털비디오폰 디자인 책임자인 앤드루 크로우는 “그 대상이 누가 됐건 간에 플랫폼이 폭력 선동과 가짜뉴스 확산에 이용되는 것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면서 “나는 저커버그의 입장에 반대하며 이를 바꾸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술개발팀 소속의 제이슨 스티어맨은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아무것도 안 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게시물에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저커버그의 결정을 따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종차별주의에 중립적 태도는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의 이런 결정에는 이사회에 자리 잡은 트럼프의 열성 지지자의 입김이 반영됐다는 주장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페이스북의 첫 외부 투자자이자 트럼프 지지자인 피터 틸의 조언이 저커버그의 결정을 끌어냈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은 미 행정부의 반독점법 조사도 앞두고 있다. 한 외신은 “(트위터는) 반독점법에 대한 정부의 조사 같은 것에 직면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 계약이나 광고비 등에 수익을 의존하고 있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