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9409 1192020060260499409 03 03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066900000 1591071376000 related

신규 확진 38명…"수도권 대규모 유행 우려"

글자크기
신규 확진 38명…"수도권 대규모 유행 우려"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 교회 소모임의 집단감염 여파로 이틀 연속 30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확진자는 어제(1일) 하루 38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그제 35명에 이어 이틀째 30명대를 보인 겁니다.

이로써 오늘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1만1,541명으로 늘었습니다.

어제 신규 확진자 38명 가운데 해외유입 2명을 제외한 36명이 국내 지역사회에서 감염됐습니다.

지역별로는 경기 15명, 서울 13명, 인천 8명으로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수도권 종교 소모임의 집단감염 확산 영향이 컸습니다.

특히, 인천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어젯밤까지 인천·경기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는 모두 29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중 목사가 16명, 목사 가족이 5명, 신도 등 접촉자가 8명입니다.

한편,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4명 증가해 모두 1만446명이 됐습니다.

완치율은 90.5%로 집계됐습니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모두 823명으로 13명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모두 272명이 됐습니다.

[앵커]

정부가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대유행 가능성을 경고했다고요?

[기자]

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브리핑에서 수도권에서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이태원 클럽과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 이어 교회 소모임을 통해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며 빠르게 전파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경각심을 갖고 감염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수도권 주민들에게 다음 주까지 약속과 모임은 물론 음식점이나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특히, 종교시설의 경우 밀접한 대화나 찬송가 부르기 등을 자제하고 침방울이 튀기 쉬운 소모임은 취소 또는 연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어제부터 서울, 인천, 대전에서 클럽과 노래방 등 8개 고위험 시설을 대상으로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시범 도입한 데 이어 10일부터는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입니다.

또 이들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부의 운영 자제 권고는 오늘 오후 6시부터 발효됩니다.

불가피하게 영업을 할 경우 시설 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 하고, 이를 어기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함께 사실상 영업 중지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명령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