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9771 0042020060260499771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066059000 1591067773000 related

민주당 "5일 국회 연다"...통합당 "추경 협조도 없어"

글자크기
[앵커]
여야는 오늘도 21대 국회 첫 임시회 소집을 두고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고, 오는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추진할 방침인데,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3차 추경 협조도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근 기자!

지난주부터 거의 매일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은데요. 여야 협상에 전혀 진척이 없는 건가요?

[기자]
없는 상황입니다.

먼저 민주당은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기 위해 법이 정한 원칙에 따라 임시국회를 소집하자는 입장입니다.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된 뒤 7일째 되는 날에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뽑도록 한 국회법을 따라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5일 본회의를 열기 위해 오늘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임시국회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이 요청하면 소집이 가능하며 3일간의 공고 기간을 거친 뒤 개의하게 됩니다.

그런 만큼 민주당이 본회의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는 건 국회의장 선출에 앞서 상임위 배분을 먼저 해야 한다는 통합당에 대한 압박으로도 읽힙니다.

민주당은 더 나아가 통합당이 참여하지 않아도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 선출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을 여러 차례 내비쳤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회의에서도 통합당을 향해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건 결코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시작이 반입니다. 정치의 근본을 다시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반드시 국회를 열겠습니다. 미래통합당도 더 이상 잘못된 과거의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조건 없이 동참해주길 바랍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진 의원총회에서도 첫 본회의를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와 연계하는 데 충격을 받았다며 통합당의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물론 통합당은 반대하는 입장인데, 민주당이 개원을 밀어붙이면 3차 추경 협조도 없다고 경고까지 했죠?

[기자]
통합당은 상임위원회 위원장 배분 협상을 먼저 한 뒤에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소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첫 본회의 이후 이틀 안에 의장에게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의장이 상임위원을 정하고 이후 본회의에서 투표를 통해 상임위원장을 정하도록 한 국회법을 문제 삼고 있는데요.

상임위 배분 협상 전에 국회의장을 먼저 뽑으면 의장 마음대로 상임위를 배분하고 절대 과반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마음대로 가져갈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또 법사위와 예결위원장 자리는 통합당이 가져와야 한다는 주장도 그대로입니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어제저녁에도 만나 협상을 이어갔지만, 이 지점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헤어졌는데요.

주호영 원내대표의 입장은 강경합니다.

오늘 아침 회의에서는 민주당이 법대로 하겠다며 강행 의사를 밝히는데 모든 독재 정권이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경우가 없다며 심지어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면서 독재를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또 만약 오는 5일 일방적으로 국회를 연다면 이후 추경안 처리 등에 협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만약에 6월 5일에 미래통합당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국회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한다면 그 이후 상임위 구성이라든지 추경이라든지 모든 것에서 민주당 일방적으로 처리하고 우리 당의 협조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21대 국회 첫 의장단 선출과 상임위 배분 문제를 두고 양당의 갈등이 심해지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만 민주당은 본회의 개의까지 아직 시간이 있고, 일단 본회의를 연 뒤에 상임위 협상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진행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앞으로 상황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