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0399 0352020060260500399 08 0805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0394000 1591071312000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첫 성공

글자크기
하버드대 김광수 교수 연구팀 성과

파킨슨 환자 피부세포를 역분화해

줄기세포에서 도파민 신경세포 분화

“치료 첫 사례…새 치료법 길 열어”


한겨레

미국 하버드의대 김광수 교수 연구팀이 파킨슨병 환자의 맞춤형 줄기세포로 만든 신경세포를 뇌에 주입하는 수술을 하고 있다. 카이스트 제공


미국 하버드대 한국인 교수 연구팀이 파킨슨병 환자의 맞춤형 줄기세포로 신경세포를 만들어 질환 치료에 처음 성공했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은 2일 “미국 하버드 의대 백린병원의 김광수 분자신경생물학실험실 소장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의 피부세포를 만능줄기세포로 역분화시킨 뒤 도파민 신경세포로 만들어 환자 뇌 속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환자를 치료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1983년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해외초빙 석좌교수로 있다.

김 교수는 2013년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조지 로페즈 의사의 의뢰를 받아 그의 피부세포를 채취해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일본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신야 야마나카 교수의 ‘유도만능줄기세포’(iPS) 역분화 기술을 이용해 이 세포를 어느 세포로든지 분화할 수 있는 줄기세포로 만들었다. 이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는 환자한테서 나온 체세포로 만든 것이어서 면역 거부반응을 피해갈 수 있다.

파킨슨병은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죽어 생기는 질병으로 근육의 떨림, 느린 움직임, 신체의 경직, 보행 및 언어 장애 등의 증세를 보인다. 연구팀은 줄기세포가 도파민 신경세포로 분화하도록 유도해 환자의 뇌에 넣어줘 도파민을 만들도록 했다. 그 결과 로페즈는 면역체계 거부반응 없이 구두끈을 다시 묶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영을 하고 자전거를 탈 정도로 운동력을 회복했다.

한겨레

김광수 하버드 의대 맥린병원 분자신경생물학실험실 소장(카이스트 해외초빙 석좌교수). 카이스트 제공


김광수 교수는 “아직은 한 명의 환자만이 시도됐기 때문에 치료의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임상연구가 진행돼야 한다”며 “10여년 정도 뒤면 맞춤형 세포치료가 파킨슨병의 보편적 치료방법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의 논문은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 5월14일(한국시각)치에 실렸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