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0722 0022020060260500722 04 04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1688000 1591087765000

LA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투입···92년 무장한인이 지킨 곳

글자크기

주방위군 수십명 상가 곳곳에 배치

92년 폭동 땐 한인들 직접 무장경비

항의 시위 끝날 때까지 주둔 예정

중앙일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주 방위군이 지난 1일(현지시간) 코리아타운의 치안 유지와 시위대의 한인 상점 약탈 등을 막기 위해 군 병력을 전격 투입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의 한인 최대 밀집지역인 코리아타운에도 주(州)방위군이 전격 투입됐다. 시위가 격화되면서 발생하고 있는 상점 약탈 등을 막기 위해서다.

LA 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무장 병력 수십 명이 LA 코리아타운의 쇼핑몰 갤러리아 등 곳곳에 배치됐다. 군용 차량에 탑승한 주방위군이 순찰을 도는 모습도 포착됐다.

주방위군 투입은 지역 한인들이 LA시 당국에 적극 협력을 요청한 결과인 것으로 전해졌다. 1992년 LA 흑인폭동 당시 큰 피해를 입었던 한인들은 이번 시위가 방화와 약탈로 이어지는 모습을 보면서 큰 불안감을 느껴왔다. 이번 시위의 진앙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를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실제 한인 상점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미국 전역 주요 도시 시위. 현황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2년 폭동 당시 LA 한인들은 상가를 지키기 위해 직접 총기로 무장하고 경비에 나선 바 있다. 현지 경찰이나 연방군이 주로 백인 거주지를 보호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번에 투입된 주방위군은 항의 시위가 끝날 때까지 주둔할 예정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