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0771 0432020060260500771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1071739000 1591075328000

코로나19로 얼굴 검게 변한 중국인 의사 투병 끝에 숨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코로나19로 얼굴 검게 변한 중국 의사 투병 끝에 숨져 (사진=펑파이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얼굴이 검게 변한 채 4개월 넘게 투병해왔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중국인 의사가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펑파이는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했던 우한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이 2일 오전 6시(현지시간)쯤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후웨이펑을 담당했던 의사는 "환자가 중증이었으며 정서적으로도 불안정한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후웨이펑은 지난 1월 중하순쯤 코로나19 진단을 받고 우한시중심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당시 얼굴을 포함한 온몸이 검게 변해 전 세계에 큰 충격을 던져준 바 있습니다.

후웨이펑은 이후 지난 2월 우한시 폐과의원의 중환자실로 옮겨 에크모(ECMO·체외막산소요법) 치료를 받았으며 4월에는 회복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뇌출혈이 이어지면서 상태가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후웨이펑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감염 치료 과정에서 얼굴이 검게 변한 우한중심병원의 또 다른 의사인 이판은 병세가 회복돼 지난달 6일 퇴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