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0978 0182020060260500978 04 0402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072153000 1591677504000

코로나19로 얼굴 검게 변한 중국의사 결국 사망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얼굴이 검게 변한 채 4개월 넘게 투병해왔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중국인 의사가 결국 숨졌다.

펑파이(澎湃)는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했던 우한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胡偉鋒)이 2일 오전 6시(현지시간)께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후웨이펑을 담당했던 의사는 "환자가 중증이었으며 정서적으로도 불안정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후웨이펑은 지난 1월 중하순께 코로나19 진단을 받고 우한시중심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당시 얼굴을 포함한 온몸이 검게 변해 전 세계에 큰 충격을 던져준 바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