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1050 0232020060260501050 02 0201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1072276000 1591136906000 related

"커닝 안하면 바보죠" 코로나19 속 온라인 시험... 대학가 '커닝' 몸살

글자크기

인하대 의과대학, 학부생 91명 '집단 커닝'

학생들 "이미 예견됐던 일…학교 측이 안일"

대학 측 "커뮤니티 등 모니터링 불가능…재발 대책 마련하겠다"

아시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속, 대학이 중간고사 등 시험을 온라인으로 진행한 가운데 한 대학에서 '집단 커닝' 사태가 발생했다. 학생들은 '집단 커닝' 사태가 오래전부터 예견된 일이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관계없음./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오죽하면 학생들 사이에서 '커닝 안 하면 바보'라는 소리까지 나오겠어요?"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온라인으로 진행했던 단원평가 시험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러 논란이 된 가운데, 대학생들은 '집단 커닝' 사태가 오래전부터 예견된 일이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학교 측의 미흡한 대응과 안일한 대처가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인하대는 지난 3~4월 치러진 시험(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 모두 91명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학교 측에 따르면 1학년생 50명은 4월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2학년생 41명은 지난 3월 12일·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학생들은 각각 2∼9명이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인하대 측은 "이번 사안에 대해 시험 종류에 상관없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향후에도 부정행위 방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대학교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목격했거나, 부정행위를 예고하는 듯한 게시글이 여럿 게재되어 있다./사진=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대학 측이 온라인 시험에 대해 제대로 된 대응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시험으로 인한 부정행위 등은 전부터 예견됐는데 학교 측이 이를 사전에 방지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대학생 A(24) 씨는 "학교 커뮤니티나 '에타'(에브리타임·대학교 익명 커뮤니티)를 보면 함께 시험을 보거나 답을 공유할 사람을 구하는 글이 하루에도 몇 개씩 올라온다"라며 "학교 측이 조금만 모니터링을 하거나 부정행위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면 이같은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인하대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커뮤니티 모니터링 등 사전에 부정행위 방지에 힘쓰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 "학교 측이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학생들 커뮤니티 등에 대해서는 재학생과 졸업생 등 학생들만 접속할 수 있기 때문에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이번 사태 이후 시험 유형을 다양화하고, 시험 시간을 제한하는 등의 대안을 마련해 부정행위 발생을 최대한 줄이려고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한 대학 관계자는 "시험 등은 모두 교수님의 재량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부정행위 적발자의 경우 학칙에 따라서 처리가 되고 있지만,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시험 등에서 발생하는 부정행위에 대해서 따로 대응책을 마련해놓고 있지는 않다"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지난 4월 한 사립대학교의 커뮤니티에는 "중간고사 같이보실 어벤져스 팟(모임) 모집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사진=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험 집단 부정행위 움직임은 앞서도 나타난 바 있다. 지난달 31일 한 사립대학교의 커뮤니티에는 "OOO 교수님 과목 중간 퀴즈 답 공유할 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또 지난 4월 또 다른 커뮤니티에는 "중간고사 같이 보실 어벤져스 팟(모임) 모집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부정행위를 암시하는 글이 버젓이 게재되기도 했다. 작성자는 "현재 계획은 한 문제당 2~3명씩 담당하여 풀이 후 2~3명이 서로 풀이 상호대조하여 정답 및 풀이확인, 검증 완료 시 나머지 팀원들과 해답 공유를 하는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대학생 B(26) 씨는 "1학기 내내 통으로 온라인 수업을 하면서 등록금을 돌려주지 않는 것도 모자라, 이젠 성적까지 제대로 받을 수 없게 됐다. 수업권 침해에 이어 이젠 학점마저 정당하게 받을 수 없게 됐다"라며 "학생들 사이에선 커닝하지 말라고 하면 '진지충'(진지한 사람을 조롱하는 단어) 이라는 소리까지 듣는다. 이게 말이나 되나"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아시아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전에 온라인 시험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 학교도 있다. 건국대 측은 "2020학년도 1학기 개설 강의는 모두 절대평가로 평가하겠다"라며 "온라인 강의로는 학생들의 학습활동 결과를 상대적으로 비교 평가하기에 부족하다"라고 밝혔다.


이화여대 측 역시 "중간, 기말고사 모두 교수님의 재량에 따라 진행했다. 대면 시험이 진행될 경우 학교가 마련한 방역 가이드 내에서 치러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대학생들의 시험 부정행위 일괄 관리는 어려울 전망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측은 "시험의 경우 대학 학사일정과 관련하여 자율로 맡겨진 사안이다"라면서 "교육부 등에서 부정행위에 대한 권고나 지침이 내려온다면 그것에 대해 안내는 할 수 있으나 협의회 측에서 따로 권고할 수 있는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