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1378 0672020060260501378 06 0603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2949000 1591073002000 related

"국회의원 아들이면 다냐"…장제원 아들 노엘, 집행유예 선고에 들끓는 여론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노엘 /사진=노엘 SNS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로 잘 알려진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0)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한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가운데 대중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 심리로 2일 열린 장씨의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 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혐의 사건에서 재판부는 장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은 상태에서 제한 속도를 초과해 운전하는 등 죄가 무겁다. 그런데도 자신이 아닌 A씨가 사고 당시 운전한 것으로 속여 책임을 회피하려 했고, 국가의 사법행위를 적극적으로 저해해 죄가 가볍지 않다”라면서도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고 이후 합의한 점, 사건 당일 수사기관에 자수하고 보험사기 범행의 경우 미수에 그친 점, 이 사건 이전 형사처벌을 받은 경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노엘은 지난해 9월 7일 오전 2~3시께 서울 마포구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음주를 한 상태로 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접촉사고가 일어나 운전자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음주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노엘은 음주운전 사고를 낸 후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엘은 사고 직후 지인 A씨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 시도하고 보험사에도 A씨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신고를 한 혐의도 받는다. 지인 A씨는 범인도피·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이날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국회의원 아들이 신의 아들인가” “일반 서민은 낮은 사고에도 큰 벌을 받는데 강한 사람에게는 한 없이 약한 법이 어이없다” “아들을 위해서라면 따끔한 처벌이 필요한 거 아닌가” 등 질타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노엘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방송된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했으나 성매매 시도 논란 등에 휩싸이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에 대해 노엘 측은 “성매매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던 장제원 의원은 부산시당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도 했다.

또한 2000년생인 노엘은 가격이 상당한 고가의 자동차를 자랑하기도 해 논란이 일었으며 솔로 앨범에서 여성 혐오적인 가사, 성행위를 적나라하게 표현한 가사 등을 담아내 비판을 받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