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1485 0372020060260501485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3221000 1591073946000 related

김종인 첫 의총서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발언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통합당 의원들에게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고 과거 가치와는 떨어지는 일이 있어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다들 당이 정상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체제를 갖출 수 있도록 많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우리 정치를 생각해보면 현재 상황에서 파괴적 혁신을 이루지 않을 경우 나라의 미래가 밝지 않다”며 “통합당의 당면 문제를 직시하고 다가오는 대선에 임할 준비 절차를 마치는 것이 제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말씀드려서 내가 꼭 이 짓(비대위)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비대위원장직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보수, 진보를 떠난 탈이념적 경제비대위를 띄운 상태에서 추후 불거질지도 모르는 당내 반발과 불안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날부터 본격적인 비대위원장 임기를 시작한 김 위원장은 취임일성으로 “(통합당을) 진취적인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의원님들이 여러 가지 이견이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개인적인 특수한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건 아니다.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가 밝지 못하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상황을 겪고 있고 국민은 미래에 대한 불안한 심정을 갖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는 데에도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상황을 극복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