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3656 0582020060260503656 06 0601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6974000 1591077505000 related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공채+‘개콘’ 출신 개그맨?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BS 연구동 사옥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한 매체는 “지난 1일 KBS 본사 건물 여자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되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개그맨으로 선발됐으며, 지난달에도 KBS2 ‘개그콘서트’(이하‘개콘’)에 출연하기도 했다. KBS와 공채 개그맨은 시험 합격 후 1년간 KBS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이후부터는 기수를 토대로 프리랜서로 활동한다.

KBS는 A씨에게 ‘희극인 6등급’을 부여한 후, 출연료를 지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KBS2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 촬영기기를 수거, 용의자를 추적해왔다. 신고가 접수된 날은 KBS2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연습을 위해 모인 날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 A 씨는 몰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던 1일 자진 출석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다.

한편, 앞서 해당 몰카를 설치한 범인이 KBS 직원이라는 보도가 나왔으나, KBS 측은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TV조선 ‘뉴스9’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