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5603 0432020060260505603 05 05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9320000 1591084093000

교토서 두 시즌 반 뛴 박지성, 구단 역대 최고 선수로 선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이 일본 유력 축구 전문지로부터 일본 프로축구 교토 퍼플상가 역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습니다.

일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J리그2에 있는 각 구단의 역대 최고 선수를 선정해 소개하며 박지성을 교토를 대표하는 선수로 꼽았습니다.

이 매체는 "박지성은 교토 소속으로 2002년 한일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 특히 구단에 일왕배 우승컵을 안기고 유럽으로 떠났다"고 설명했습니다.

2000년 6월 당시 J리그1에 있던 교토에 입단한 박지성은 3시즌을 뛴 뒤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끌던 네덜란드 PSV 에인트호번으로 이적해 유럽에 진출했습니다.

교토에서는 박지성 외에도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김남일 성남 FC 감독 등이 현역 때 선수로 활약한 바 있습니다.

박지성이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J리그2 구단별 최고 선수로 선정된 가운데 조총련계로 북한 대표 출신인 '베테랑' 리한재가 마치다 젤비아 역대 최고 선수로 함께 이름을 올렸습니다.

2001년 산프레체 히로시마에서 프로로 데뷔한 리한재는 1~3부리그를 오가며 20년째 프로 생활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