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5856 1112020060260505856 08 0802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9814000 1591087607000

슈팅게임 판도 뒤엎을 '메기'?...라이엇 ‘발로란트’ 출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낳은 전략게임 명가 라이엇게임즈가 첫 1인칭 슈팅게임(FPS) ‘발로란트(VALORANT)’를 선보였다. 블리자드 ‘오버워치’와 펍지의 ‘배틀그라운드’가 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발로란트는 e스포츠화도 예고하고 있어 슈팅게임 지형도가 뒤바뀔지 관심이 모인다.

2일 라이엇게임즈는 발로란트를 글로벌 마켓에 정식 출시했다. 발로란트는 라이엇의 첫 FPS 게임이자 간만에 출시된 대작 게임으로 게임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클로즈트 베타 테스트(CBT) 첫날에는 게임 생중계 플랫폼 ‘트위치’ 실시간 시청자 수가 172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버워치 진 자리, e스포츠 왕좌 노리는 발로란트

현재 슈팅게임 중 e스포츠 글로벌 리그가 활성화된 게임은 오버워치가 사실상 유일하다. 국산 FPS인 배틀그라운드는 모바일에서는 꾸준히 MAU(월간 활성 사용자 수) 1위를 기록하고 있으나, PC 게임의 경우 대회 규모나 시청자 수가 크지 않다. e스포츠화를 염두에 두고 출시된 발로란트의 행보가 주목을 받는 이유다.

발로란트는 FPS라는 장르 특성을 살려 새로운 e스포츠 게임으로 안착할 전망이다. 애나 던런 발로란트 총괄 프로듀서는 이날 간담회에서 “출시 직후 발로란트를 e스포츠화할 생각이 없었으나, 발로란트에 대한 프로 선수를 비롯한 전 세계적인 관심이 크기 때문에 계획보다는 빨리 e스포츠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지글러는 “미국, 유럽 등지에서 오버워치 등을 플레이했던 선수들이 발로란트에 합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한국에서도 배틀그라운드나 카운터스트라이크를 플레이했던 선수들이 발로란트에 합류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