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8950 0242020060260508950 01 01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4701000 1591102167000 related

민주당, 단독개원 압박 vs 통합당, '히틀러 독재' 반발(종합)

글자크기

2일 비교섭 포함 사실상 단독 소집 요구

"5일 당연히 의장, 우리 몫 부의장 선출"

김태년 "비장한 각오로 법정 날짜 개원"

주호영 "교섭단체 합의 없이 못 뽑는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결국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을 배제한 채 21대 국회의 첫 임시회 소집요구를 강행했다. 통합당은 “히틀러의 나치 정권까지도 법치주의를 외치면서 그런 독재를 해왔다”고 강하게 반발했지만 여당의 개원 압박에 대한 뾰족한 저지 방안은 내놓지 못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에 정의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의원들의 연서를 받아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정의당 등은 국회법상 의사일정을 협의할 필요가 없는 비교섭단체 군소정당들로 사실상 여당의 단독 개원 요구다.

민주당은 소집요구서 제출에 앞서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회 소집요구의 건’을 안건으로 올려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뒤 브리핑에서 “6월 5일 당연히 국회의장과 우리 몫의 부의장을 선출하겠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자당 몫이 될 예정인 국회의장에 박병석 의원을, 국회부의장에 김상희 의원을 내정한 상태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의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인양 포장되던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의 근본을 다시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반드시 국회를 열겠다”며 “통합당도 더 이상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데 조건 없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 원내대표의 협상 카운터파트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임시회 소집요구서 제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교섭단체 합의 없이 6월 5일 의장단은 뽑을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이 회기결정이나 의사결정의 건에 관하여는 교섭단체 대표와의 협의를 거쳐서 정하도록 되어 있다”며 “협의가 되지 않으면 국회의장이 정할 수는 있지만 이번 경우에는 국회의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은 5일 통합당 없이 국회의장과 자당 몫의 부의장 선출을 진행하더라도 8일까지가 법정 시한인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한 원구성 협상은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소속의 한 의원은 “우리가 꼭 상임위원장 18개를 다 싹쓸이하겠다는 게 아니다”면서도 “법제사법위원회에 대한 이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오히려 통합당 내부에서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 행태가 꼭 손해 보는 카드는 아니라는 얘기가 나온다. 통합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다 가져가는 것도 야당 입장에서 나쁜 것만은 아니다”며 “민주당이 모든 책임을 다져야 하는 면도 있고 막상 상임위원장이 다른 당 간사들의 의견을 무시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이데일리

이해찬(오른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