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0009 0182020060260510009 03 0306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6781000 1591093687000 related

이케아 품고 가든파이브 부활하나

글자크기
매일경제

가든파이브 툴동 전경 [자료제공 = SH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실률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가든파이브 툴(tool)동에 가구업체 이케아를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30% 넘는 공실률을 해결하는 동시에 송파·위례 신도시 편의시설도 늘려 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취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29일 김세용 SH공사 대표와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 김민수 가든파이브툴동 관리위원회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케아 입점을 위한 일괄임대 추진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협약은 이케아가 가든파이브 툴동 1층 전체를 사용해 적극 모객 역할을 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툴동 1층은 총 156개 호실로 이뤄지는데 그중 이케아가 SH공사 소유 139개 호실을 임차하고, 개별 소유인 17개호실 임대를 추진하는 것이다.

송파구 문정동에 위치한 가든파이브는 연면적 약 82만㎡로 코엑스몰의 6배에 달하는 복합쇼핑 문화 공간이다. 총 3개 동(라이프동·웍스동·툴동)으로 이뤄지는데 이케아가 들어설 툴동은 산업 활동에 쓰는 공구·자재를 취급하는 곳으로 3월 말 기준 3개 동 가운데 가장 높은 공실률(약 30%)을 기록했다.

이케아가 입점하면 인근 대규모 단지(9510가구)인 송파 헬리오시티와 위례신도시 입주민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매일경제

가든파이브 툴동 전경 [자료제공 = SH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공사와 이케아 모두 입점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SH공사 관계자는 "MOU를 체결한 것은 사실이나 1층 판매시설 내 구분소유자들 동의가 필요한 상태"라고 답했다. 이케아 관계자도 "도심형 전략에 따라 다양한 후보 지역을 검토하고 있으며 가든파이브도 그 후보지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다.

가든파이브는 청계천 복원 과정에서 발생한 세운4구역 상인 이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0년 6월 조성됐으며 1조3168억원을 투입한 대규모 단지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10년 넘는 장기 공실로 손실이 쌓이고 있다. 이케아 입점이 확정되면 고질적인 공실 문제가 완화될지 주목된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