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0524 0362020060260510524 02 02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7740000 1591089967000 related

구속 갈림길 오거돈 “우발적 범행” 주장… 법원 판단은?

글자크기
2일 부산지법서 영장실질심사 진행

검찰 “계획적 범행, 구속수사해야” 공방
한국일보

2일 부하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가운데)이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 인근 병원에서 잠시 치료받은 뒤 동래경찰서 유치장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2일 진행됐다.

이날 조현철 부산지법 형사2단독 부장판사가 진행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오 전 시장 측은 우발적인 범행을, 검찰은 계획적인 범행을 주장하며 공방이 벌어졌다. 오 전 시장 측은 주거가 일정하며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혐의 대부분을 인정하며 피해자 진술 내용이 모두 다 맞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시장이 영장실질심사에서 범행을 아주 구체적으로 기억하지 못한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 변호인은 “자신한테 불리한 건 기억하고 싶지 않고 실제 안 했다고 믿는 인지부조화 현상일 뿐 혐의를 부인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은 오 전 시장이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강제추행 한 것이 ‘계획적인 범행’이라며 혐의가 중대한 만큼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 전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법에 변호사 4~5명과 함께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반복된 질문에 작은 소리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서둘러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오 전 시장 측은 법무법인 부산과 지석 등 소속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23일 같은 달 초 업무시간에 집무실에서 직원을 성추행한 것을 인정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뒤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경남 등지에 머물다 지난달 22일 부산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오 전 시장의 혐의가 중대하다고 보고 오 전 시장의 범행이 시장의 지위를 이용한 단순 추행이 아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폭행 또는 협박을 전제로 한 강제추행은 10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돼 있어 3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보다 법정형이 높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