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3433 0252020060260513433 01 01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99850000 1591101036000 related

금태섭, 김남국에게 "날 닮고 싶다고? 용기있게 생각 밝혀야"

글자크기
조선일보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경기 안산단원을에서 당선된 김남국 의원이 '금 의원처럼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한 데 대해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한다고 해서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아침에 우연히 젊은 정치인의 인터뷰 기사 제목을 봤다. '금태섭, 박용진처럼 소신 있는 초선이 되겠다'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인터뷰에서 '소신 있는 초선의원으로 역할하실 건가'라는 질문에 "금태섭 의원님이나 박용진 의원님이 소신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에서 여러가지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금 전 의원은 "과분한 말씀이고 앞으로 잘 하시기를 바란다. 다만 한가지는 꼭 말씀드리고 싶다"며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때로는 수 만통의 문자폭탄을 받기도 하고 한밤중에 욕설 전화를 받기도 한다. 그걸 감수하는 것이 소신"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국회의원들은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했다.

이를 두고 금 전 의원이 함구령 등 당내 불합리를 제기하면서 김 의원에게도 "용기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면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한 입장 표명을 간접적으로 요구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조국 수호'를 외쳤던 김남국 변호사 등이 "공수처 설치 법안에 기권한 금 의원을 떨어뜨리겠다"고 강서갑에 공천 신청을 하자, 그를 안산 단원을에 전략공천했다. 이후 금 의원은 여성 후보인 강선우 전 부대변인에게 경선에서 패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금태섭 저격수' 로 나섰던 (민주당)김남국 의원이 세상에, 금태섭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고 한다. 어느 개그맨이 이보다 더 웃길 수 있겠나"고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