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3589 0012020060260513589 02 0204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00400000 1591104969000 related

‘서울역서 여성 폭행’ 용의자 일주일 만에 검거

글자크기

CCTV 역추적해 동선 파악

[경향신문]

지난달 26일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폭행한 용의자가 사건 발생 일주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2일 오후 7시15분쯤 해당 사건의 용의자 이모씨를 서울 동작구 자택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모르는 사이인 30대 여성의 왼쪽 안면을 가격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 ㄱ씨(32)는 이 폭행으로 왼쪽 광대뼈가 부서지고 함몰되는 상해를 입었다. 사건 당시 안경을 쓰고 있어 왼쪽 눈가도 함께 찢어졌다.

경찰과 철도경찰은 목격자와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역추적하는 등의 방법으로 이동 동선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경찰대 담당 수사관은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범행 동기와 경위, 여죄 등을 철저히 조사한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건은 피해자 가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용의자 추적이 늦어지는 가운데 사건 발생 장소가 CCTV 사각지대였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SNS상에서 경찰이 수사에 미온적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라는 점에서 ‘여성 혐오 범죄’ 논란도 일었다. ㄱ씨는 지난달 31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폭행 현장은 공간이 넓었고, 당시 행인이 많이 오간 것도 아니었다”며 “다분히 의도적으로 어깨를 부딪치고는 폭행한 것”이라고 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