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3904 0352020060260513904 02 0213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01922000 1591593908000 related

가방에 갇힌 9살, 의식 잃은 채 발견…한달 전에도 학대 조사

글자크기
동거남 아들 여행가방에 가둔 40대 피의자

“거짓말해서 벌주려 했다” 진술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몸에 멍 자국


한겨레

충남지방경찰청사 모습. 충남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천안에서 9살 어린이가 여행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된 아버지의 동거녀는 한달 전에도 학대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당국의 소극적인 아동보호 조처가 비극을 불렀다는 비판이 나온다.

2일 충남지방경찰청과 천안서북경찰서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1일 저녁 7시25분께 천안 서북구 ㄱ(43)씨 집에서 ㄴ군이 의식이 없는 심정지 상태로 가로 44㎝×세로 24㎝×높이 60㎝ 크기 여행가방에 들어 있는 것을 119구급대가 발견했다. 이에 앞서 ㄱ씨는 119에 전화해 “아들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ㄴ군은 인근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기계에 의지해 호흡하고 있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ㄱ씨는 119에 신고하면서 “아이가 놀다가 가방에 들어갔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는 “아이가 거짓말을 해 벌을 주려고 여행가방 안에 들어가라고 했다. 3시간 뒤 확인해보니 의식이 없어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을 바꿨다. 경찰 조사 결과, ㄱ씨는 1년6개월 전 ㄴ군 아버지를 만나 혼인신고 없이 동거해왔으며, 사건 발생 당시 ㄱ군의 아버지는 출장 중이었다.

ㄱ씨는 지난달에도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나 관계당국이 아동학대를 방치해 ㄴ군이 또다시 피해를 입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박상복 충남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장은 “지난달 5일 ㄴ군이 머리를 다쳤다며 ㄱ씨와 ㄴ군의 친부가 함께 아이를 병원에 데려갔는데, 아이의 손등과 손바닥에 멍 자국이 있어 병원에서 사회복지사에게 알렸다”며 “이틀 뒤인 7일 사회복지사가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박 계장은 “천안 서북경찰서에서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중에 이런 일이 생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 사건을 조사해 필요할 경우 가해 부모와 피해 아동을 분리·보호할 수 있는데, ㄴ군에게는 가정을 방문해 부모와 상담한 뒤 모니터링하는 조처만 취했다. 박 계장은 “학대 사실이 드러나면 ㄱ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예린 기자 floy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