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6244 0532020060360516244 04 04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34690000 1591134751000

한국에서 수입한 전동공구에서 11억원 금괴가 '와르르'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이재웅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일본 아이치현 주부(中部)공항을 관할하는 나고야 세관 당국이 지난 4월 중순 한국에서 수입된 전동공구 안에 숨겨진 18㎏ 상당의 금괴를 발견해 압수했다.

2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세관당국이 한국에서 수입된 화물을 검사한 결과 수 십개의 전동공구에 약 1억엔(한화 11억원) 상당의 금괴가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특히 금괴는 전동공구 수십 개에 나뉘어 내부 구조에 맞게 교묘한 형태로 숨겨져 있었다.

나고야 세관과 경찰은 관세법 위반(밀수) 등 혐의로 해당 수입업자의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 세관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금 수요가 늘고 가격이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차익을 노리고 밀수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에서 일본으로 금을 반입하려면 세관에 신고하고 소비세 10%를 내야 한다.

도쿄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되는 금 선물가격은 1g당 6천엔(약 6만9천원)을 돌파해 거래가 시작된 1982년 이후 최고치라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