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7289 0242020060360517289 01 01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0204000 1591140221000 related

원희룡 "민주없는 민주당, '금태섭 징계' 철회해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반대한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한 더불어민주당을 맹비난했다.

원 지사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과 윤미향을 두둔한 민주당이 당론에 반대한 것도 아니고 통과가 확실한 공수처 법에 소신에 따라 기권했다는 이유로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며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되어 있다”면서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라고 힐난했다.

원 지사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며 “그날 저는 블로그에 ‘그래도 지구는 돈다’라고 썼지만 그때 느꼈던 외로움을 아직 잊을 수 없다”고 술회했다.

그는 “정치는 용기로 하는 것이다. 권력을 비판하는 용기와 지지자들에게 욕 먹을 용기로 하는 것”이라면서 “그게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면 부러지더라도 가야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다.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회의를 열고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 앞서 지난 2월 민주당 일부 당원은 금 전 의원이 공수처 법안에 기권한 것은 해당행위라며 징계요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같은 결정에 금 전 의원 측은 “국회의원의 표결 행위를 징계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일”이라며 재심을 청구키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