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7363 0562020060360517363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0439000 1591165229000 related

원희룡, “금태섭 징계 소식에 깜짝… 민주당 이래도 되나?” 맹비난

글자크기

페이스북서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 /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는 국민에 대한 징계” / “정치는 용기로 하는 것”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한 것과 관련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며 맹비난했다.

원 지사는 지난 2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며 “조국과 윤미향을 두둔한 민주당이 (당론에 반대한 것도 아니고) 통과가 확실한 공수처 법에 소신에 따라 기권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했다.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되어 있다”며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 국민에 대한 징계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며 “그날 저는 블로그에 ‘그래도...지구는...돈다’고 썼지만 그때 느꼈던 외로움을 아직 잊을 수가 없다”고 회고했다.

그는 “정치는 용기로 하는 것이다. 권력을 비판하는 용기와 지지자들에게 욕먹을 용기로 하는 것이다”며 “그게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면 부러지더라도 가야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다”고 했다.

세계일보

원희룡 페이스 북 캡처. 제주=뉴시스


그는 “금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 바란다면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도 했다.

금 전 의원에 대한 당 징계를 놓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그는 이날 ‘전례가 없는 위헌적 징계’라며 재심을 청구했다.

그는 “국회법에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 정당의 의사에 기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2003년 김대중 정부 때 신설된 규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경고 유감’이란 제목의 글도 올렸다. 그는 “예전에 검찰개혁에 관한 글을 쓰고 검찰총장의 발언을 들을 때와 똑같은 생각이 든다”며 “14년 만에 소속 정당으로부터 비슷한 일로 경고 처분을 받고 보니 만감이 교차한다”고 적었다.

그는 더 나아가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에 대해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의원들은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도 되물었다.

세계일보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정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열린 '6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공수처에 역시 반대해 온 조응천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이 자기 소신을 가지고 판단한 걸 징계한다는 것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국회법 정신에 비춰보면 적절하지 않”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금 전 의원은 이미 경선에서 낙천하는 어마어마한 책임을 졌다”며 “그 이상 어떻게 책임을 질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