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1587 0252020060360521587 02 02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6865000 1591148866000 related

박능후 "코로나 치료제 올해, 백신 내년까지 확보 목표"

글자크기

3일 오전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

"임상시험 비용 1000억원 이상

추경 예산으로 긴급 지원할 것"

조선일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에서 둘째)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금년 내 코로나19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관련 기업들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국내 기업·대학·연구소·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총 결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금년 하반기 중 임상시험 실시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 지원하고, 방역 대응 강화에 필요한 방역물품 비축 확대,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등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공동단장을 맡고 있는 박능후 장관은 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지원단 3차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치료제·백신을 최대한 신속히 개발해 바라건대 세계 최초로, 혹은 비록 세계 최초가 아니라도 국가 책임 하에 끝까지 개발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등에 대한 종합 계획 ‘로드맵’이 논의될 예정이다.

범정부 지원단 공동단장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오늘 회의 결과가 단순히 치료제 백신 개발 자체에 그치지 않고 우리 나라 바이오 연구·개발 역량과 산업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면서 “특히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바이러스 전문 연구기관 신설, 기업 대상 연구 지원 서비스 강화와 규제 개선, 인력 양성 등 과학기술 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회의에는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명돈 서울대 의대 교수,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백경란 성균관대 의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최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코로나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특히 부천 물류센터와 종교계 소모임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허상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