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322 0022020060360533322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6146000 1591167825000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욕들어서 때렸다"···체포후엔 "졸리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달 26일 서울역 '묻지마 폭행'이 일어난 장소와 피해자 측이 공개한 광대뼈 함몰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묻지마 폭행'을 저지른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가해 남성은 피해자가 욕을 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3일 경찰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7시 15분쯤 용의자인 30대 남성 이모씨를 서울 동작구의 자택에서 검거했다.

이씨의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한 서울지방철도경찰대 폭력전담팀은 용산경찰서와 공조해 그를 긴급 체포했다. 이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계획을 하진 않았다. 욕을 들어가지고"라고 답했다.

철도경찰대는 이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여죄 등을 조사 중이며 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씨가 "졸립고 피곤하다"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일단 유치장에 수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일면식도 없는 30대 여성의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피해자 가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고 '여성 혐오 범죄' 논란이 일었다.

피해자는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항철도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서 택시를 부르려고 잠깐 핸드폰을 보는데 모르는 남자가 제 오른쪽 어깨를 의도적으로 세게 치며 욕을 했다"며 "너무 무섭고 놀라 '지금 뭐라고 했어요'라며 목소리를 높이니 또 욕을 하면서 기다렸다는 듯이 주먹을 날려 제 왼쪽 광대뼈를 가격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만약 제가 행인들의 동선을 방해한 상황이었다면 참았을 거다"라며 "하지만 그런 곳이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안경을 쓰고 있어 깊은 흉터가 지는 외상이 남게 됐다"며 "광대뼈가 심하게 함몰되고 박살이 나서 수술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