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435 1102020060360533435 08 0803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6433000 1591174667000

LG유플러스, 서울지하철 4호선 당고개-남태령 구간에 LTE-R 적용

글자크기
조선비즈

3일 서울교통공사 답십리 본사에서 서울 지하철 4호선 ‘LTE-R’ 적용 사업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김문환 한국전파기지국 대표가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032640)는 한국전파기지국과 손잡고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4호선 26개 역사에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적용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3일 밝혔다. 당고개부터 서울역을 거쳐 남태령에 이르는 본선 31.5Km 구간의 안정성이 강화된다.

LTE-R은 4G(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인 LTE를 도시철도 운영에 최적화한 기술이다. 노후화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간, 열차와 관제센터간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할 수 있게 된다.

LTE-R의 끊김 없는 영상 신호를 통해 관제센터뿐 아니라 운행중인 열차의 기관사도 역사 진입 400m 전방부터 승강장 화면을 볼 수 있다. 기관사는 스크린도어의 이상 유무 등을 파악할 수 있다.

LTE-R은 재난안전통신망과 연동이 가능해 긴급상황시 유관 기관과의 공조도 빨라진다. LTE-R은 음성통화 방식 중 하나인 IMS를 채택, 동일한 기술을 사용하는 군·경·소방의 PS-LTE와 원활한 교신을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는 모든 해당 역사에 ‘LTE-R’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1분기를 전후로 시운전에 나선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도시철도는 공공 영역인 만큼 오랜 기간 기술이 검증된 LTE 통신으로 안정성을 꾀했다"면서 "서울 지하철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성인 기자(seol@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