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556 0032020060360533556 01 0106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6636000 1591166658000 related

에이브럼스 "한국인 직원, 한미동맹에 중요…인건비 합의 지지"

글자크기

"단기적 해결책…장기적으로 SMA 타결 필요"

연합뉴스

주한미군(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3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 이전 근로자 인건비를 선지급하기로 한 양국 정부의 합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 양국 국방부의 2020년 연말까지 주한미군 한국인 전 직책에 대한 자금 지원 합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 직원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함께 해결책을 모색하고 협력하는 우리의 능력은 한미동맹의 힘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발표는 인건비 분담을 위한 단기적인 해결책을 제시했지만, 장기적으로는 SMA 타결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한미동맹은 여전히 철통같이 공고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해 SMA의 소멸로 인한 일부 한국인 직원의 무급휴직이 사실상 종료된다"며 "전 한국인 직원은 향후 수주 내에 주한미군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도·태평양사령부, 미국 국방부와 무급휴직 기간 지속해서 대화했다"며 "한국 국방부와도 무급휴직 종료를 위한 공정하고 공평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대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분 무급휴직이 준비태세와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제공하는 우리의 능력에 미친 영향과 한국인 직원이 한미 동맹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SMA 미타결로 지난 4월 1일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간 한국인 근로자 4천여명의 휴직도 종료된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무급휴직 근로자들에게 이달 15일 업무에 복귀하라고 통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주한미군은 동료의 업무 복귀를 위해 고군분투했고 성과를 거뒀다"며 "직원들의 복귀를 환영하고, 힘든 시기를 끝내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