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828 0592020060360533828 08 0803001 6.1.1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7185000 1591167197000

LGU+, 서울 지하철 4호선에 LTE-R 구축한다

글자크기

서울교통공사 답십리 본사서 착수보고회…승객 안정성·운행 편의 제고

(지디넷코리아=선민규 기자)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4호선 26개 역사에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적용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LG유플러스는 답신리 소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착수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사업 시작을 알혔다. 한국전파기지국과 함께 추진하는 LTE-R 구축 사업은 당고개부터 서울역을 거쳐 남태령에 이르는 본선 31.5Km 구간에 해당 시스템을 도입하는 내용이다.

LTE-R은 LTE를 도시철도 운영 활용에 최적화한 기술이다. 노후화된 열차 무선설비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 간, 열차와 관제센터 간, 유지보수자 상호 간 필요한 음성,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서울교통공사 김상범 사장, 한국전파기지국 김문환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사업의 가장 큰 기대효과로 이용객의 안정성이 강화된다는 점을 꼽았다. LTE-R의 끊김 없는 영상 신호를 통해 관제센터뿐만 아니라 운행 중인 열차의 기관사도 역사 진입 400M 전방부터 승강장 화면을 볼 수 있고, 이를 통해 이용객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TE-R은 음성통화 방식 중 하나인 ‘IMS’를 채택해 동일한 기술을 사용하는 군·경·소방의 PS-LTE와 원활한 교신을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긴급 상황 발생 시 유관기관과의 공조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LTE-R 기반의 통합관제관리를 통해 서울교통공사의 열차 및 역사 운영 효율성도 제고된다. 관제센터에서는 차량 전력 상태와 같은 중요 정보를 고속으로 이동 중인 열차에 대해서도 파악이 가능해 각종 상황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이밖에도 이용객의 편의가 향상된다는 장점도 있다. LTE-R을 기반으로 역사 내부에 사물인터넷(IoT) 환경 구축이 가능해짐으로써 향후 공기 질을 측정해 미세먼지 수치를 안내하는 등 서비스가 도입될 기반을 확보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는 모든 해당 역사에 ‘LTE-R’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1분기를 전후로 시 운전에 나설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도시철도는 공공 영역인 만큼 오랜 기간 기술이 검증된 LTE 통신으로 안정성을 꾀했으며, 한국전파기지국과 컨소시엄으로 기술 고도화에도 더욱 힘을 실었다”라며 “사물인터넷과 같이 LTE를 기반으로 하는 LG유플러스만의 차별적인 서비스를 더 해 서울 지하철이 지속해서 진화할 수 있도록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선민규 기자(sun1108@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