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940 0112020060360533940 04 04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7291000 1591167372000

캐리 람 "美 제재위협 두렵지 않다…홍콩시민 보안법 지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대한 미국의 제재 위협이 두렵지 않다고 했다.

3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람 장관은 베이징 방문을 앞두고 전날 중국중앙(CC)TV에 "홍콩은 홍콩보안법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의결을 지지하며 이와 관련해 미국이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하겠다고 위협하는 데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

람 장관은 "(이는) 중국 중앙정부의 확고한 결심과 홍콩 시민의 지지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전인대가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을 때 자신있었다"면서 "중앙정부가 적극적으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면 홍콩은 현안을 해결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홍콩보안법은 홍콩에 생존 기회를 주며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될 것"이라며 "홍콩 사회가 점차 안정되면 초점은 경제 회복에 맞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람 장관과 테레사 청 홍콩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크리스 탕 경무처장 등은 이날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지도부와 홍콩보안법 제정과 시행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 정부는 람 장관에게 홍콩보안법을 빠르게 시행해 홍콩 내 반중국 세력과 미국 등 서방 국가의 개입을 단호히 차단하라고 주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 우치와이 주석은 이날 홍콩 입법회에서 홍콩보안법 관련 질의를 계획하고 며칠 전 앤드루 렁 입법회 의장에게 고지했다.

그러나 렁 의장이 전날 모든 의원에게 보낸 서한에서 홍콩보안법에 대한 비판적 질의는 부적절하다는 매튜 청 정무부총리 의견을 인용해 우 주석의 질의를 금지했다. 렁 의장은 그 이유로 "국방과 외교는 중국 중앙정부 소관이라 홍콩 입법회에서 논할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1997년 주권 반환 후 미리 고지된 입법회 의원 질의 자체가 금지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SCMP는 전했다.

우 주석은 "홍콩 정부는 홍콩인이 홍콩보안법에 관심을 가지고 의견을 제시하려는 것조차 말살하려고 한다"며 "이러한 행태야말로 일국양제(1국가 2체제)를 파괴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