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4497 0142020060360534497 08 08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8204000 1591168230000

KT, 드론도 교통관리해 충돌 방지한다

글자크기
무인비행장치 교통 관리 시스템 기술 시연

파이낸셜뉴스

배송 드론이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으로부터 이륙 허가를 받아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목적지로 이동하고 있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KT는 강원도 영월 드론전용 비행시험장에서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UTM)'인 'K-드론시스템'의 기술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UTM은 실시간으로 드론 위치를 확인하고 비행 일정과 경로를 사전에 분석해 이륙을 허가 하는 등 150m 이하 저고도에서 안전하게 비행하도록 도움을 주는 관제 솔루션이다.

KT는 이날 시연에서 배송, 방제, 측량 등 각각의 미션을 부여 받은 6개의 드론이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륙을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 미션을 완수하고 착륙을 승인 받는 전체 과정을 안정적으로 선보였다.

특히 교통량 측정 드론과 측지 담당하는 드론, 방제 드론, 물품 배송 드론이 각각의 미션을 위해 예정된 목적지로 이동하던 중 인근 지역의 산불이 발생해 갑작스럽게 소방헬기가 출연하면서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이 4대의 드론 모두 이동 경로를 긴급히 변경할 것을 명령해 충돌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향후 KT는 이번 실증 경험과 축적된 드론 비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K-드론시스템 구축·실증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더불어 비행안전을 책임지는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사로서 항공 교통 산업 혁신을 주도하고 도심 항공 교통의 트래픽 관리 기술도 함께 연구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개최된 시연 행사는 KT 외에도 정부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블루젠드론, 유콘시스템, 메타빌드 등 다수의 드론 제조사가 참여했다.

이 시스템은 KT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지원하는 '무인비행장치의 안정 운영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 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사업'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개발했다.

KT 융합기술원 플랫폼연구소장 김봉기 상무는 "KT의 우수한 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적 경로 분석, 안전 운항 경로 예측, IoT 환경 센싱 기술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에 접목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드론 안전 운항 플랫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