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4768 1192020060360534768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60520358 true true true false 1591168614000 1591168620000

트럼프 'G7 확대' 초장부터 난관…러 복귀 추진에 반발

글자크기
트럼프 'G7 확대' 초장부터 난관…러 복귀 추진에 반발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 정상회의, G7에 우리나라와 러시아 등을 포함해 확대 개편하는 구상을 밝혔는데요.

이 구상이 구체화하기도 전에 난관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기존 회원국이나 배제된 중국이 부정적 입장인데다가 새롭게 초대된 러시아마저 소극적인 모습입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최고의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 정상회의체를 확대 개편하는 구상을 밝혔지만, 관련국 사이에서 부정적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올해 G7 의장국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G7을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 그리고 브라질을 포함해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지만 초장터 난관에 봉착한 형국입니다.

먼저 G8 회원국이었다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병합 이후 모임에서 제외됐던 러시아의 가입을 두고 반대 목소리가 나옵니다.

유럽연합의 조셉 보렐 외교안보고위대표는 러시아의 재가입에 반대하며 "회원국과 형식을 영구적으로 바꾸는 것은 G7 의장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영국과 캐나다도 러시아의 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이 결국 중국 견제용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면서 중국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을 겨냥해 왕따를 시키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입니다. 이런 행위는 관련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초대를 받은 러시아마저 발을 빼는 모습입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확대 개편시 중국도 참여해야 한다면서, G7이나 이를 확대한 협의체보다는 G20이 효율적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습니다.

한국과 호주, 브라질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환영의 뜻을 보인 가운데, 올해 9월로 개최가 미뤄진 정상회의의 테이블에 자리할 국가들의 명단에 여전히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