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788 0032020060360535788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170535000 1591170549000

인종차별 발언 일삼던 미국 공화당 9선의원 경선 패배

글자크기

"백인우월주의가 모욕적이냐" 스티브 킹 의원, 하원 떠날 처지

연합뉴스

스티브 킹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인종차별 발언을 일삼아온 미국 공화당의 9선 하원의원 스티브 킹이 경선(프라이머리)에서 패배해 하원을 떠나야 하는 처지가 됐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킹 의원은 지역구인 아이오와주(州) 제4선거구 공화당 하원의원 후보 경선에서 득표율 36.0%(2만8천977표)로 랜디 핀스트라 주 상원의원(45.7%·3만6천797표)에 9.7%포인트 뒤처진 2위를 기록하며 패배했다.

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패배를 인정하는 영상을 올렸다.

언론들은 킹 의원이 경선에서 진 이유로 잇단 인종차별 발언을 꼽았다.

NYT는 그의 패배 소식을 전하며 그를 "인종차별 발언을 해온 역사가 있는 9선 의원으로 최근에야 당에서 '버림받은 존재'(Pariah)가 됐다"고 소개했다.

킹 의원은 지난해 NYT 인터뷰에서 "백인민족주의, 백인우월주의, 서구문명 같은 단어가 어떻게 모욕적일 말이냐"고 말했다가 큰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발언이 나오자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조차 "다른 일자리를 알아보라"고 힐난했다. 공화당은 킹 의원의 법사위원회와 농업·중소기업위원회 위원직을 박탈하기도 했다.

그는 백인우월주의 발언이 있고 한 달 뒤에도 강간이나 근친상간 없이 인류가 존속할 수 있었겠느냐고 말하면서 급기야 퇴진 요구를 불렀다.

그는 이외에도 2015년 독일의 반(反)이슬람 극우파 정치인을 의회로 초청하거나 2018년 '네오나치'와 연계된 캐나다 토론토시 시장 후보를 "훌륭한 후보"라고 치켜세우는 등 인종차별 발언과 행동이 많았다.

킹 의원의 패배는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의 목을 짓눌러 사망케 한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격렬한 항의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일어난 일이라 주목받는다.

로이터 통신은 "이전까지 킹 의원은 선동적인 발언에도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아 하원에 입성해왔다"면서 "그의 이번 패배는 흑인 남성 사망 규탄시위가 주요 도시들로 확산한 상황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