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911 0292020060360535911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0780000 1591170816000 related

KBS 측 "연구동 몰카 용의자, 직원 아니더라도 책임감 느껴" [공식입장]

글자크기
OSEN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KBS가 연구동 몰래카메라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추가로 밝혔다.

3일 KBS는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KBS는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잘 인식하고 있다. 그래서 발견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 구성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 발생 직푸 본사 본관과 신관, 별관, 연구동을 긴급 점검했고,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지역(총)국의 여성 전용 공간도 전면 조사에 착수했다. CCTV 등 보안 장비 보완과 출입절차 강화가 포함된 재발 방지책도 마련하고 있다. 또한 관련 상담 및 지원을 진행하고 있으며,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장소와 인접한 사무실은 조만간 이전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KBS는 “다시 한번 철저한 수사와 처벌의 중요함, 그리고 이 과정에서 2차 피해가 절대 발생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번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