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6148 0372020060360536148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1258000 1591171337000 related

[POP이슈]"과거 두 차례 절도" KBS 몰카범 지목 32기 개그맨, 추가 범죄 의혹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유튜브 '정배우: 사건사고이슈'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KBS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로 지목된 KBS 32기 공채 개그맨의 추가 범죄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정배우: 사건사고이슈'에는 'KBS 몰카범은 개그맨 박 모 씨?! 추가 절도사건 제보 들어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한 개가 게재됐다.

유튜버 정배우는 "박 씨의 지인 A씨가 메일로 제보를 해줬다. 지인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했다고 한다. 사건 터지자마자 '아 박 씨구나' 이렇게 생각할 정도였다고 한다"라며 A씨가 제보한 내용을 공개했다.

박 씨와 대학로 연극 극단에서 약 1년 반 동안 함께 공연과 생활을 한 사람이라는 제보자 A씨는 "박 씨가 이미 과거 연습생 극단시절에도 두 차례의 절도 전과 내역이 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첫 번째 절도는 피해자 후배 B씨의 집들이 파티 후 발생했다. 집들이가 끝나고 B씨는 파티에 참석한 단원들을 집 밖에서 배웅해줬다. 하지만 박 씨는 집주인 B씨보다 늦게 집 밖으로 나왔다. 이후 B씨는 자신의 지갑에서 현금 일부가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B씨는 단지 늦게 나왔다는 사실만으로 박 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기에는 당시 참석자가 많았고, 본인의 술기운과 평소 지갑에 현금이 정확히 얼마가 들었는지 기억하고 다니지 않기에 그냥 넘어갔다.

두 번째 절도는 첫 번째 사건 발생 며칠 후 B씨가 박 씨, 여자 단원과 함께 공연 음향 담당을 하던 중 일어났다. 공연 직후 B씨는 본인 지갑에서 현금 5만 원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B씨는 앞선 사건으로 인해 박 씨를 유력 용의자로 생각하고 있었기에 사라진 금액이 현금 5만 원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있었다고. B씨는 모든 단원이 모인 자리에서 "솔직히 누가 훔쳤는지 알고 있다. 솔직하게 와서 자수한다면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그냥 넘어갈 의향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대승은 자수를 했고, 당사자 간의 합의로 넘어갔다. 다만 두 절도 사건은 개그계에서는 널리 알려지게 됐다고.

헤럴드경제

KBS 제공


이후 박대승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으로 최종 합격해 KBS2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얼굴을 알리게 됐다.

A씨는 "처음 용의자로 32기 개그맨 중 하나라고 기사가 떴을 때 이미 아는 사람들은 박 씨라고 예상하고 있었다"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제 견해는 이미 과거 극단 연습생 시절부터 말이 많았던 인물을 KBS 내부 제작진들의 검사나 검토 과정 없이 그냥 받아준 것이 이번과 같은 성범죄 사건으로 더 크게 일이 발화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수사를 진행했고 현장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KBS 측은 몰래카메라 설치 용의자가 직원이라는 보도에는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용의자가 32기 공채 개그맨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을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