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6422 0292020060360536422 05 0507002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1800000 1591171835000

지인 만난 류중일 감독, "(삼성)원태인 칭찬만...이민호는..." [잠실 톡톡]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조은정 기자] 경기 종료 후 LG 류중일 감독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cej@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류중일 감독이 취재진 질문에 당황하며 웃음으로 모면했다.

2일 삼성-LG전에서 삼성 선발 원태인은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고, LG 선발 이민호는 7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프로 2년차와 고졸 신인의 당찬 투수전은 승패를 떠나 두 선수 모두 잘 던졌다.

3일 경기를 앞두고 공식 인터뷰에서 류중일 감독은 전날 원태인의 투구를 어떻게 봤는지를 질문 받았다. 류 감독은 즉답 대신 전날 만난 지인의 이야기를 대신 전했다.

류 감독은 "(원태인 공을) 왜 못 칠까 라고 생각했는데, 어제 경기 후 지인을 만났다. 그 지인이 말하길 '어제 원태인이 한가운데 공이 없더라'고 하더라. 제구가 구석구석 잘 됐다고. 공이 빠르더라도 가운데 몰리면 맞는다. 구석구석 들어가니 못 치고... 상대 투수가 잘 던졌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혹시 이민호에 대한 칭찬은 없었냐고 묻자 류 감독은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잠시 멈짓했다. 류 감독은 "이민호는... 지인이 삼성팬이라 아마 원태인만 응원했겠죠..."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후 "질문이 너무 예리하다"고 웃으며 퇴장했다.

한편 류 감독은 직접 이민호를 칭찬했다. 당초 2일 선발 등판 후 1군 엔트리에서 빠질 계획이었으나 계속해서 엔트리에 남는다. 류 감독은 "이민호는 말소 안 하고 일단 데리고 간다. 너무 잘 던져서 빼기가 아깝다. 다음 주 화요일 선발 등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초반에 너무 잘 던지려고 하더라. 편안하게 힘빼고 던져야 하는데, 너무 잘하려다 제구가 안돼 볼넷도 줬다. 앞으로 투구수와 볼넷을 줄이면 더 좋겠다"고 숙제도 언급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