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7650 0182020060360537650 08 08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4138000 1591179499000

곤충으로 플라스틱 생분해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플라스틱을 분해할 수 있는 박테리아를 품고 있는 슈퍼웜. [사진 제공 = DGIST]


곤충 체내에서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박테리아가 발견됐다.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쓰레기 대란을 해결할 수 있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김대환 기초학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인 슈퍼웜 체내에서 플라스틱 성분인 폴리스티렌을 생분해하는 박테리아를 최초로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폴리스티렌은 가격이 저렴해 생활용품, 용기, 포장재 등으로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이 사용되는 플라스틱 성분이다. 연구팀은 우선 플라스틱 이외 영양원이 없는 배양기에서 슈퍼웜의 소화액을 배양해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 후보를 선별했다. 연구팀은 박테리아가 플라스틱에서 증식하는지 지속적으로 관찰해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인 '슈도모나스'를 발견했다. 다만 박테리아가 플라스틱을 대규모로 분해할 수 있을 정도로 상용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플라스틱 생분해 연구는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상용화되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후속 연구를 통해 플라스틱 분해 유전자와 효소를 찾고 이를 개량해 분해 효율을 증가시킬 계획이다. 이르면 2~3년 내에 실용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