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8849 0182020060360538849 05 0507003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6738000 1591176846000

요미우리, 코로나19 확진자는 간판스타 사카모토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간판이자, 일본 야구대표팀 유격수인 사카모토 하야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호치’ 등 일본 매체들은 3일 사카모토 하야토(내야수)와 오시로 타쿠미(포수)가 “코로나19 PCR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요미우리 발표를 일제히 전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도쿄돔에서 세이부 라이온스와 연습경기를 가질 계획이었던 요미우리는 코로나19 감염 의심자가 발생하면서 연습경기를 취소했다.

매일경제

요미우리 자이언츠 사카모토 하야토. 사진=MK스포츠 DB


한편 일본야구기구(NPB)는 지난달 25일 온라인 대표자 회의를 통해 오는 19일 정규리그 개막전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개막을 약 2주 남겨둔 상황에서 요미우리 선수 두 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실상 개막전이 불투명해졌다.

지난 3월 한신 타이거즈에서 후지나미 신타로를 비롯한 선수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일본프로야구는 계속 연기돼왔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