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1371 0092020060360541371 06 06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85320000 1591185341000 related

이병헌 "현실이 더 영화같아"…대종상 남우주연상

글자크기

여우주연상,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린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배우 이병헌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0.06.03.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배우 이병헌이 영화 '백두산'으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병헌은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된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병헌은 "영화 '백두산'은 재난 장르의 영화인데 살고 있는 현실이 그 무엇보다 영화 같지 않나 생각한다"며 "시상식장이 낯설지 않은 편인데 유난히 낯설고 어색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마 많은 분들이 극장에 가서 편안하게 영화를 보신지 한참 되셨을 것"이라며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에 예전처럼 극장에서 관객분들과 웃고 감동할 수 있는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백두산'에서 함께 호흡한 배우, 스태프, 관객분들과 함께 이 영광을 돌리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대종상 여우주연상은 '82년생 김지영'의 주인공 정유미에게 돌아갔다.

정유미는 촬영 일정으로 불참해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대리수상에 나섰다. 김 감독은 "김지영의 얼굴이 되어주셔서 감사하고 수상 축하드린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e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