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054 0032020060360542054 07 07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6424609 false true true false 1591188200000 1591188214000

영국 "코로나 속 '오페라의 유령' 공연 이어간 한국 배우겠다"

글자크기

한-영 문화장관, 화상회의 열어 코로나19 시대 새 문화정책 논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장관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에 따른 양국 공연예술 분야 대응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20. 6.3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영국 정부가 문화예술·체육 분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한 한국의 경험을 배우겠다는 뜻을 우리 정부에 전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이 3일 진행한 화상회의를 통해서다.

이날 화상회의는 세계적 뮤지컬 작곡가인 앤드루 로이드 웨버 경이 다우든 장관에게 한국과 같은 방역 지침을 시행해야 한다고 보낸 서신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웨버 경은 해당 서신에서 자신이 작곡한 '오페라의 유령'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 공연되고 있는 것에 자랑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다우든 장관은 박 장관과 회의에서 한국의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대해 영국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우러러보고 있다"며 한국에서 '오페라의 유령'이 안전하게 공연되는 것과 관련해 공연장을 운영할 때의 방역 지침 등을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 장관은 "한국 정부는 '신규 확진자 일 50명 미만'과 '신규 확진자의 추적경로 미확인 비율 5% 미만'의 상황을 기준으로 설정해 5월 6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방역으로 전환했고, 공연장에서는 철저한 실내 사전 방역과 지그재그로 한 칸 띄어 앉기, 관람 중에도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공연장과 영화관의 관람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코로나19로 문화예술인과 관련 산업계가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문화예술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원하는 정부의 자금·고용·세제 대책을 공유했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장관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에 따른 양국 공연예술 분야 대응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20. 6.3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양국 문화부는 2014년부터 개최하다 지난해 영국 측의 요청으로 연기된 '한영 창조산업포럼'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올해 하반기에 재개하는 방안도 합의했다.

박 장관은 "한국과 영국, 모두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동안 양국이 위기 때마다 서로를 아낌없이 도운 경험은 앞으로도 양 국민을 더욱더 가깝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문화예술과 체육 분야에서 긴밀히 소통·협력해 국민들이 풍요롭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2월 13일 임명된 다우든 장관은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하지 못했던 대외업무를 이날 화상회의로 처음 시작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