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088 0242020060360542088 05 0507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1188349000 1591188362000

KIA 양현종, KBO리그 역대 5번째 통산 140승 금자탑

글자크기
이데일리

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투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최고의 토종 에이스 양현종(32·KIA)이 역대 5번째로 통산 140승을 달성했다.

양현종은 3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4개를 곁들이며 2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KIA의 11-2 대승을 이끌었다. 승리투수가 된 양현종은 시즌 4승(2패)째를 거두며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양현종은 이날 승리로 KBO리그 역대 통산 5번째 140승 고지를 밟았다. 양현종에 앞서 송진우(210승), 정민철(161승), 이강철(152승), 선동열(146승) 등이 140승을 돌파했다. 현역 투수 가운데는 양현종이 유일하다.

양현종은 1회초 손아섭에게 좌중간 2루타, 이대호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1실점했을 뿐 나머지 이닝에선 피안타 없이 볼넷 1개, 몸에 맞는 공 1개만 내주는 완벽투를 펼쳤다.

KIA 타선도 넉넉하게 점수를 뽑아줘 양현종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KIA는 0-1로 뒤진 1회말 최형우의 우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2회말 1사 만루에서 나온 김선빈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말 연속 3안타로 1점을 달아난 KIA는 5회말 2사 만루에서 김호령의 2타점 좌전 적시타와 김선빈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4점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외국인타자 프레스턴 터커는 5회말 우측 담장을 넘기는 3점홈런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KIA는 장단 14안타에 선발타자전원안타를 기록하며 롯데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롯데 선발투수 애드리안 샘슨은 4⅓이닝 동안 9피안타 5사사구 6실점을 허용해 시즌 2패째를 당했다. 롯데는 이날 패배로 지난해 8월 31일부터 광주 원정경기 8연패 늪에 빠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