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272 0562020060360542272 06 0602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88958000 1591189021000 related

남편 외도에 아내 극단 선택…현실판 ‘부부의 세계’ 못다한 이야기(제보자들)

글자크기
세계일보

3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는 남편의 외도를 알고 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여성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기혼자의 외도는 지난달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와 많이 달랐다. 당사자들이 밝히는 뒷이야기는 허구와 현실의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줬다.

3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지난달에 이어 ‘현실판 부부의 세계’ 후속편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1편 방송 후 ‘배우자가 외도를 저질렀다’는 제보가 다수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정현 변호사가 스토리헌터로 나서 안타까운 현실판 이야기를 전했다.

제보자 A씨는 딸을 잃었다. A씨는 “딸이 결혼 후 행복하게 살고 있는 줄로만 알았다”고 말했다.

A씨의 딸은 어느날, 남편이 회식 자리에서 알게 된 여자와 5개월 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갔다는 사실을 알았다. 남편의 휴대전화에서는 외도 상대와 나눈 대화에 성관계 동영상까지 나왔다.

A씨의 딸은 자신의 동생에 모든 자료를 전송한 후 아파트 16층에서 뛰어내리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세계일보

3일 방송된 ‘제보자들’에서 딸의 죽음을 맞이한 부모는 “딸의 죽음 뒤에야 사위가 외도를 했음을 알았다”고 밝혔다.


A씨의 사위는 “외도를 한 일이 없다”며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다. A씨의 사돈 역시 “우리 집안은 부정적인 것은 안 한다”며 “아들에게는 여자가 없었다”고 말했다. 사돈은 되레 고인이 된 며느리의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을 지적했다.

A씨는 “사위가 딸의 장례식장에도 안 왔다”고 말했다. 또 “사돈은 밤 10시가 넘어가니 자기 딸과 사위 다 데리고 자기 집 가서 자더라”며 “맏며느리인데 친지들에 부고장을 날려달라 하니 ‘내가 왜 체면 떨어지게…’라 하더라”고 말했다.

유가족은 “사돈 측에게 사과라도 받고 싶다”며 법정 소송에 들어갔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사진=KBS2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