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354 0102020060360542354 05 0507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89316000 1591190166000

8호 홈런 나성범 “MLB 보고 타격폼 연구했다… 팬들 빨리 와주셨으면”

글자크기
서울신문

NC 나성범이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의 경기에서 4회말 2점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축하받고 있다. 창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스타’ 나성범이 투런포 포함 3안타로 사이클링 히트에 3루타만 모자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이동욱 감독도 이날 승리에 대해 “나성범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성범은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4타수 3안타(1홈런) 2득점 2타점을 가동하며 팀의 8-6 승리를 이끌었다. SK가 전날까지 파죽의 5연승으로 분위기를 탔지만 NC는 나성범을 비롯해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19승을 올렸다.

사이클링 히트에 3루타만 모자랐던 나성범은 “매년 이런 상황이 올 때마다 주변에서 얘기를 하는데 쉽지 않다”면서 “3루타가 머릿 속에 맴돌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나성범은 지난해 부상으로 선수 생활에 첫 위기가 찾아왔지만 이겨내고 복귀한 이번 시즌 0.327의 타율과 8홈런으로 완전히 타격감을 되찾은 모양새다. 나성범은 “아직 부상부위에 이상한 느낌이 있는데 주변에 물어보니 2~3년은 기다려야 한다더라. 없어지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날도 지명타자로 출전한 그는 수비에 나가기 위해 꾸준히 수비 연습을 하고 있는 중이다.

나성범은 몸과 팔이 떨어져 있는 타격폼에서 팔을 몸쪽에 더 가깝게 붙이는 타격폼을 보여주고 있다. 나성범은 “팔을 올릴 때는 컨택까지 늦는 감이 있었다. 고집이 있어서 타격폼을 안바꾸는 타입인데 발전을 생각하다보니 바꾸게 됐다”면서 “메이저리그에서 잘 치는 선수들을 보니 평균적으로 팔을 어깨에 가까이 붙여서 치더라. 잘 치는 타자들의 영상을 많이 보고 나만의 노하우를 접했다”며 진화의 비결을 설명했다. 나성범은 또한 “감독님과 타격코치님이 홈런 나오고 할 땐 앞에서 맞는다고 하셔서 앞에서 포인트를 잡으려고 연습하고 있다”고 부연설명을 곁들였다.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나성범 역시 무관중이 아쉽기만 하다. 나성범은 “무관중 시대에 벤치소리밖에 안들려서 처음엔 적응이 안됐다”면서 “팀이 잘하고 있을 때 빨리 팬들이 다시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창원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