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665 1102020060360542665 08 0805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92672000 1591192691000

"슈퍼컴으로 유전자 해독해보니... 한국인 단일민족 아니다"

글자크기
'클리노믹스', 현대인과 고대인 게놈 273개 분석
" 수만 년간 확장⋅이동⋅혼혈을 거쳐 진화한 혼합민족"

조선비즈

한국인과 동아시아인 기원 예측 모델에 기반한 한국인 혼혈과 관계된 고대와 현대 게놈들. 수만 년간 존재했던 많은 인족 중 게놈정보가 밝혀진 인족(회색 박스 내 혼혈 족보)들을 기준으로 삼아 한국인의 기원과 혼합을 컴퓨터로 예측한 그림. /클리노믹스 연합뉴스



국내 유전자 해독기업이 한국인이 수만 년 동안 혼혈로 진화한 '다인족(ethnic group) 민족'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가 대표로 있는 '클리노믹스'는 158명의 현대인과 115개의 고대인 게놈(genome·유전체)을 분석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클리노믹스는 게놈 해독과 고급 생명정보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다. 동북아 고대인, 최초의 고래 게놈, 호랑이 게놈, 한국인 표준 게놈 사업 등을 지원하고 직접 참여하고 있다.

클리노믹스 연구진에 따르면 한국인에게 일어난 가장 최근의 혼혈화는 석기시대에 널리 퍼진 선남방계(북아시아 지역) 인족과 4000년 전 청동기·철기 시대에 급격히 팽창한 후남방계(남중국 지역) 인족이 3대 7 정도 비율로 혼합되면서 지리적으로 확산하면서 진행됐다.

연구진은 생정보학(bioinformatics) 기술을 이용, 현대인과 고대인의 게놈 273개를 슈퍼컴퓨터로 분석했다. 그 결과 한국인은 '수만 년 동안 동남아시아에서 여러 차례 올라온 사람들과 그 자손들의 복잡한 혼혈'이라는 결론을 냈다.

연구진은 2017년에 8000년 전 신석기 동굴인(선남방계)과 현대의 베트남계 동남아인(후남방계)을 융합했을 때 한국인이 가장 잘 표현되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는 추가로 4만년에서 수천 년 전 동아시아와 동남아 고대인 게놈 데이터 115개를 분석, 선남방계(북아시아지역인)와 후남방계(남중국지역인)의 혼합이 수천 년부터 있었다는 점을 증명했다.

박종화 교수는 "한국인은 생물학적으로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수만 년 동안 동아시아에서 확장·이동·혼혈을 거쳐 진화한 혼합 민족이다"라면서 "사회적으로는 단일민족이라는 통념보다는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아시아의 많은 인족과 밀접하게 엉켜있는 친족체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옥스퍼드대 출판사 '게놈 생물학과 진화'(Genome Biology and Evolution) 5월 28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진상훈 기자 (caesar8199@chosunbiz.com )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